연결 가능 링크

카터 미 국방장관 “필리핀 대통령의 히틀러 발언 매우 우려”


애슈턴 카터 미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애슈턴 카터 미 국방부 장관 (자료사진)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자신을 독일 나치정권 지도자였던 아돌프 히틀러에 비유한 발언에 대해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습니다.

카터 장관은 하와이에서 아세안 국가 국방장관들과 만난 뒤 기자들에게 두테르테 대통령의 최근 발언은 그의 사견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앞서 30일 자신을 히틀러와 연관시키며 “히틀러는 300만 명의 유대인을 학살했다. 필리핀에는 300만 명의 마약 중독자가 있는데 이들을 학살하면 기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필리핀 당국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난 6월 말 임기를 시작한 이후로 최소 3천 명의 마약 사범을 처형했습니다.

국제사회는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에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미국 유대인 단체는 마약사범을 홀로코스트 희생자와 비교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모욕적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발언에 국제사회가 강력하게 반발하자 필리핀 대통령궁은 성명을 통해 “나치 정권의 홀로코스트 당시 희생된 유대인을 깍아내릴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