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북핵폐기 강력촉구”…”168개국 만장일치 결의 채택”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IAEA 본부 (자료 사진)

오스트리아 빈에 있는 IAEA 본부 (자료 사진)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모든 핵무기와 핵 프로그램을 폐기할 것을 북한에 강력히 촉구하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1일 “IAEA가 지난 30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제 60차 총회에서 이 같은 결의를 채택했다”고 밝혔습니다.

결의는 지난달 9일 핵실험을 포함해 5차례 진행된 북한의 핵실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하고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또 "북한은 핵보유국 지위를 가질 수 없음을 재확인하고,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와 9.19 공동성명 비핵화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결의 주도국인 한국과 미국, 캐나다 등 우방국 외에도 케냐와 나이지리아, 카타르 등이 최초로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며 “공동제안국이 지난해 63개국에서 올해 70개국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IAEA 총회에서 168개 회원국이 북핵 결의를 채택해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대한 '전체 국제사회 대북한'의 구도가 공고히 정착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