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이라크 ISIL 격퇴작전에 핵항모 재투입


지난 1월 페르시아만에 배치된 프랑스 샤를드골 항공모함에서 라팔 전투기가 출격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1월 페르시아만에 배치된 프랑스 샤를드골 항공모함에서 라팔 전투기가 출격하고 있다. (자료사진)

프랑스의 사를드골 항공모함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을 겨냥한 미국 주도 전투에 재합류한 뒤 이라크 상공에 프랑스 전투기들을 출격시키고 있습니다.

이는 미국 주도 연합군이 이라크 주요 도시 모술을 탈환하기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입니다.

최근 ISIL 연계 극단주의자들의 연쇄 공격에 시달려 온 프랑스는 ISIL이 장악하고 있는 최대 도시 모술에 대한 공격작전을 앞두고 이라크에 대한 군사 입지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의 라팔 전투기들은 지난 주 4개의 ISIL 목표물들을 파괴하고, 이라크 지상군을 공중지원하는 등 32차례의 임무를 수행했다고 프랑스 군은 밝혔습니다.

프랑스는 앞서 지난해 시리아 내 ISIL 목표물들로 공습을 확대했으며, 지난 7월 니스에서 86명의 사망자를 낸 바스티유의 날 화물차 돌진 테러 이후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이라크에 포병부대의 파병을 명령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