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핵은 턱밑 비수...긴급히 해결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가운데)이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미군 장성 초청 오찬에서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왼쪽)과 나란히 앉아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가운데)이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미군 장성 초청 오찬에서 빈센트 브룩스 미한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왼쪽)과 나란히 앉아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30일) 청와대에서 주한미군 장성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핵 위협을 턱밑의 비수에 비유하며 긴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빈틈없는 미-한 연합방위태세를 당부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핵 위협이 매우 심각하다며 긴급하게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30일 청와대에서 주한미군 주요 장성들과 오찬을 한 자리에서 북한은 추가도발을 예고함으로써 언제 어떤 형태로 도발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의 핵 위협은 턱밑의 비수와 같아서 긴급하게 해결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반드시 양국 국민들에게 큰 피해를 주게 될 것입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핵무기 병기화와 미 본토 공격을 위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엔진 시험 등을 운운하며 미-한 양국과 국제사회를 노골적으로 위협하고 있다며 체제 유지를 위해선 어떤 무모한 도발도 감행할 수 있음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의 광기를 억제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은 한미 동맹을 토대로 한 연합 방위 태세입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가는 것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미-한 연합사령관도 미-한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다며 언제든지 싸워 이길 수 있는 태세를 갖추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 / 미-한 연합사령부] “We will build on the lessons and readiness gained from it (joint military drills) to ensure that we as an alliance will be successful and victorious if we are called to fight.”

브룩스 사령관은 미-한 연합훈련 등을 통한 교훈을 바탕으로 준비태세를 한층 강화했고, 두 나라는 동맹으로서 조국의 부름에 따라 계속해서 성공적으로 싸워 이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미-한 동맹이 한반도 방위를 넘어 세계 평화에 기여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양국 군이 함께 흘리는 땀방울이 동맹을 더욱 발전시키는 밀알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주한 미군 장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 것인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이번 오찬은 ‘평화수호의 동반자’를 주제로 진행됐고 빈센트 브룩스 미-한 연합사령관 겸 주한 미군 사령관 등 주한 미군 주요 장성과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과 군 수뇌부 등 3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