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알레포 수천명 피난 행렬"...미국 "휴전협상 중단 위기"


시리아 이들립 일대에 공습이 단행된 직후인 29일 주민들이 피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시리아 이들립 일대에 공습이 단행된 직후인 29일 주민들이 피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시리아 알레포에 대한 계속되는 공습으로 러시아와의 시리아 휴전협상이 중단될 위험에 처했다고 말했습니다.

케리 장관의 이런 말은 러시아 측이 알레포를 계속 공습하겠다고 밝힌 몇 시간 뒤에 워싱턴에서 나왔습니다.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알레포 동부를 탈환하는 것을 집중적으로 돕고 있습니다.

유엔의 한 관리는 알레포의 상황이 절박하다며 특히 다친 사람을 옮기는 것이 시급하다고 호소했습니다. 이 관리는 또 알레포 주민 수천 명이 내전으로 파괴된 도시를 떠나기를 원한다고 전했습니다. 인구가 약 25만 명에 달하는 알레포는 시리아에서 가장 큰 도시입니다.

한편 람지 에잘딘 람지 유엔 시리아 부특사는 알레포 내 식량 재고량이 점점 줄어든다며 많은 빵집이 문을 닫았고 이제 겨우 1만 4천 명분의 먹을거리만 남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엔 구호기구 측은 알레포 동부가 현재 포위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