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6자회담 수석 "북한 추가 핵실험, 예상보다 빠를 수도"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한국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자료사진)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의 다음 핵실험이 예상보다 훨씬 빨리 일어날 수 있고 이는 북한의 핵 능력이 고도화, 가속화 되고 있음을 보여 준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현지시간으로 어제(27일) 열린 제60차 국제원자력기구, IAEA 총회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하고 북핵 문제에 대한 IAEA 차원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국제사회가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시급성을 갖고 보다 강력한 IAEA의 북핵 결의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결의 채택을 포함한 단호한 ‘북핵불용’의 메시지를 전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