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관리 "북한, 도발 통해 미 차기행정부에 도전할 것"


존 울프스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군축.비확산 담당 선임국장 (자료사진)

존 울프스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군축.비확산 담당 선임국장 (자료사진)

미국 백악관 고위 관리가 북한의 도발을 차기 미 행정부의 주요 도전 과제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제재를 통해 북한 지도부의 행동을 바꾸는 장기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북한이 심각한 도발을 계속하며 미국 차기 행정부에도 도전할 것이라고 존 울프스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군축.비확산 담당 선임국장이 전망했습니다.

[녹취: 울프스탈 선임국장] “We fully expect that the DPRK will try to challenge on next administration with continue to…”

울프스탈 국장은 27일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열린 유엔의 핵 정책 관련 토론회에 참석해 “차기 행정부가 원하든 원하지 않든 북한의 실질적인 도전에 직면할 것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선 제재 등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치를 대가들을 통해 그가 행동을 바꾸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울프스탈 선임국장] “through convincing Kim Jong-un that he has put possession of nuclear capabilities…”

북한 주민의 이익보다 핵능력을 계속 추구하는 것은 더 강력한 국제 제재를 야기해 국제사회로부터 합법성을 인정받지 못하는 지도자와 국가로 외면 받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을 깨우치도록 해야 한다는 겁니다.

울프스탈 선임국장은 이런 방법은 장기적이고 지속적면서도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미국은 북한을 핵국가로 인정하지 않은 채 기존 제재를 이행하는 등 각국과의 외교적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군축협회의 데럴 킴볼 대표는 북한의 핵능력이 계속 고도화되고 있다며 차기 미 행정부가 북한의 핵 문제를 긴급 사안으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킴볼 대표] "Next administration, as I said before, I think has to focus…”

킴볼 대표는 북한의 비핵화가 궁극적인 목표이지만 적어도 핵 개발을 먼저 동결시켜야 한다며 차기 미 행정부는 제재를 강화하면서도 한국, 일본과 더불어 북한과 대화와 접촉을 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