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대선 1차 토론...전문가들 "승자는 클린턴"


26일 밤 진행된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간 첫 TV토론은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중국 베이징에서 현지시간으로 27일 위성 생중계를 지켜보며 의견을 나누고 있는 대학생들.

26일 밤 진행된 힐러리 클린턴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간 첫 TV토론은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다. 중국 베이징에서 현지시간으로 27일 위성 생중계를 지켜보며 의견을 나누고 있는 대학생들.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대선 후보 간 첫 TV 토론이 끝난 지 하루 만인 27일, 다시 선거 유세에 나섰습니다.

전문가들은 26일 실시된 토론에서는 민주당의 클린턴 후보가 공화당의 트럼프 후보에 승리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두 후보 간 토론이 실시되기 전에 실시된 조사에서 클린턴 후보가 2% 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부 전문가들은 대부분의 토론 중에 트럼프 후보를 수세로 몰고 간 클린턴 후보가 추가로 2% 포인트의 지지를 더 확보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27일 토론회 진행자가 고의적으로 클린턴 후보 보다 자신에게 어려운 질문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또한, 토론회 장에 설치된 자신의 마이크의 음량이 클린턴 후보 보다 낮게 설치되는 등 형편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27일, 격전지 가운데 하나인 노스 캐롤라이나 주에서 열리는 정치 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출발하면서 트럼프 후보의 마이크에 대한 불평을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