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이산가족 사망자 98%, 북한 가족 못 보고 숨져


지난해 10월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끝난 뒤 북측 가족이 버스에 탑승한 남측 가족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가 끝난 뒤 북측 가족이 버스에 탑승한 남측 가족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이산가족 상봉을 신청한 뒤 생전에 북한에 있는 가족과 재회한 사람은 한국 측 이산가족 사망자 100명 가운데 불과 2명 정도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통일부가 오늘(2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된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 13만982명 가운데 사망자는 6만7천740명이고 이 가운데 1.8%인 1천222명 만이 생전에 북한 가족과 만났습니다.

98.2%에 이르는 나머지 6만6천여 명은 북한에 있는 가족의 얼굴을 보지 못한 채 생을 마감한 겁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지난 달 발간한 보고서에서 현재 이산상봉 신청자 가운데 생존자는 6만3천여 명으로, 25년 후엔 이들 생존자가 거의 사망하기 때문에 이들이 모두 북한의 가족들과 상봉하려면 해마다 7천200명이 만나야 한다고 추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