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네덜란드 정상 "북 핵 문제 공조 강화"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7일 청와대에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에서 열린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한 북한 정권의 광적인 집착을 꺾지 못하면 북핵 문제는 결코 해결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특히 북한 정권이 기록적인 홍수로 많은 북한 주민들이 큰 고통을 받던 시기에 또 다시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국제사회의 경고나 주민들의 고통은 아랑곳하지 않는 북한 정권의 실상을 분명하게 보여주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루터 네덜란드 총리는 국제사회가 북한과 북핵 문제에 단호한 입장을 취할 수 있도록 네덜란드 정부도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격상하고 북한과 북핵 문제에 대한 공조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