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남파간첩 최근 5년 간 13명…12명 '탈북자' 위장"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이 27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예정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가, 새누리당 의원들의 불출석으로 국감이 열리지 못하자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이 27일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예정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가, 새누리당 의원들의 불출석으로 국감이 열리지 못하자 국감장을 떠나고 있다.

한국 군의 정보와 동향 등을 캐내기 위해 북한이 최근 5년 간 남파한 간첩 13명 가운데 이른바 ‘탈북자 위장 간첩’이 대부분인 12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의 새누리당 이종명 의원이 합동참모본부로부터 제출 받아 오늘(27일) 공개한 ‘북한의 침투와 국지 도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군 관련 등 고위 정보를 빼내기 위해 지난 2012년 한 해에만 6명의 탈북자 위장 간첩을 남파하는 등 수 년 동안 꾸준히 공작을 펼쳐왔습니다.

특히 이 간첩들은 대부분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 출신으로 탈북자로 위장하기 위해 고도의 훈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가운데 지난 2013년 탈북자로 위장해 한국에 잠입한 북한 보위부 출신 직파 간첩 A씨는 군사정보 등을 빼내려 한 혐의로 징역 7년형을 선고 받았고, 2014년 탈북자 위장 간첩으로 구속 기소된 B씨도 지난해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