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위민크로스DMZ, 반기문 총장에 한반도 평화협정 역할 촉구


위민크로스DMZ 대표단이 지난해 5월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를 걸어서 넘는 행사를 개최했다. 경의선 육로로 군사분계선을 통과한 대표단이 한국의 환영단과 함께 임진각까지 '평화걷기'를 하고 있다.

위민크로스DMZ 대표단이 지난해 5월 한반도 분단의 상징인 비무장지대를 걸어서 넘는 행사를 개최했다. 경의선 육로로 군사분계선을 통과한 대표단이 한국의 환영단과 함께 임진각까지 '평화걷기'를 하고 있다.

국제여성단체 ‘위민크로스DMZ’가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뉴욕에서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할 계획입니다.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는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힘을 보태달라는 공개서한을 발표할 예정인데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해 한반도 비무장지대 걷기 행사를 진행했던 ‘위민크로스DMZ’가 이번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을 호소하고 나섰습니다.

이 단체는 보도자료를 통해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반 사무총장이 63년 전 6.25전쟁을 중단시킨 한반도 정전협정을 법적 구속력이 있는 평화 협정으로 대체하는데 힘을 발휘함으로써 한반도 평화라는 유산을 남길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7일 오전 11시 뉴욕 유엔본부 앞 유엔 플라자 처치(Church)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00명이 넘는 35개국 출신 저명 여성들이 서명한 공개서한을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성들은 반 사무총장이 지난 2007년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넘어 정전협정으로부터 영구적 평화체제로의 이행을 통해 평화 체제 정착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말한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라 위스 헤이그 평화회의 대표는 “반 총장이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북한의 핵 야심 포기를 조건으로 관여의 외교적 처방과 제재 해제, 무역과 지원 약속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이 같은 논리를 북한의 현실을 제대로 보지 못한 단편적 시각으로 일축했습니다.

랠프 코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태평양포럼 소장은 2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여성들의 진정성은 이해할 만 하지만 북한의 의도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랠프 코사 소장]

북한이 말하는 평화조약 체결은 한국을 배제한 채 미국만을 상대로 하고 있으며, 군축 협상을 통해 핵 보유국으로 인정받겠다는 일종의 ‘게임’일뿐이라는 설명입니다.

코사 소장은 북한이 여성 권익 뿐아니라 인권 자체를 유린하는 세계 최악의 인권 침해 국가라는 사실을 외면하는 건 이중 잣대라며, 이 여성들이 이 문제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이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랠프 코사 소장]

수미 테리 바우어그룹아시아 이사는 북한의 평화조약 체결 주장 이면에는 진정한 평화가 아니라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갈망이 담겨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한국담당 보좌관을 지낸 테리 이사는 미국이 실제로 북한과 평화조약을 체결하는 상황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오히려 문제를 안겨줄 것이라며, 반미 투쟁을 접고 그가 어떻게 정권의 정당성을 주장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