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홍수피해 한 달...김정은, 복구 시점에야 현장 찾을 듯"


북한 함경북도 무산군 학산리에서 최근 홍수로 파괴된 가옥들. 유니세프가 20일 발표한 북한 수해 실태 보도자료에 실린 사진이다.

북한 함경북도 무산군 학산리에서 최근 홍수로 파괴된 가옥들. 유니세프가 20일 발표한 북한 수해 실태 보도자료에 실린 사진이다.

북한 함경북도 지역에 큰 홍수 피해가 발생한 지 한달 가까이 흘렀지만 정작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장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정치적 계산에 따른 행보로 보고 수해 복구가 마무리될 즈음에 김 위원장의 현장 방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 당국 스스로 해방 이후 가장 큰 재앙이라고 한 함경북도 수해 현장에 모습을 나타내지 않고 있는 데 대해 정치적으로 계산된 행보라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26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김 위원장이 지난해 8월 태풍 ‘고니’로 인해 40여명의 인명피해를 낸 라선시에 뒤늦게 현지 점검을 한 사실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 한국 통일부] “작년에 라선시 피해 나고 나서도 제 기억으로는 20일 있다가 라선시를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 얘기는 뭐냐하면 다 복구가 완료된 이후에 그 복구의 공을 자기에게로 돌리려는 그런 의도에서 간 것입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아직까지 함경북도 지역이 수해피해 복구가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거기에 대한 반응이 없지 않나 싶습니다.”

따라서 김 위원장은 이번에도 함경북도 수해복구가 어느 정도 마무리될 즈음에 현장 방문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교수 / 북한대학원대학교] “지금 상황에서 봤을 때는 피해 시기에는 가지 않고 오히려 복구가 잘 되는 그런 시점에 가지 않을까 저는 그렇게 분석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방송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 사이 함경북도 지구를 휩쓴 태풍으로 인해 홍수 피해가 났고 해방 후 처음으로 겪는 대재앙이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 평양 상주조정관실은 지난 15일 ‘VOA’에 홍수로 138명이 사망하고 400명이 실종됐으며 가옥 2만 채가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수해 발생 이후 이달 들어 8차례 공식행사에 참석했지만 군사 행보 이외에 민생현장을 찾은 것은 수해복구와 무관한 과수농장과 보건산소공장, 주사기공장 등을 방문하는 데 그쳤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대동강주사기공장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대동강주사기공장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TV가 24일 보도했다.

탈북자 출신인 김광진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에서 큰 재난이나 대형 사고가 났다고 해서 최고 지도자가 현장을 곧바로 방문하는 일은 이전에도 거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광진 연구위원 /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재난이나 사고에 대한 것을 가서 챙기게 되면 본인이 책임지게 되는 상황이 되거든요. 그러니까 당국이나 김정은을 책임을 묻거나 쳐다보는 상황이 생기거든요. 그 다음에 둘째 원인은 수령이나 신으로 대접받는 위치이기 때문에, 레드 카펫 깔아놓고 다니는데 그런 상황이 아니니까 안 가는 경우인 거죠.”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24일 평양시 교외에 위치한 대동강주사기 공장을 방문해 이 공장이 적들의 악랄한 고립압살 책동과 혹심한 자연재해 때문에 온 나라가 허리띠를 졸라매야만 했던 고난의 행군 시기에 세워졌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고난의 행군 시기를 언급한 것은 5차 핵 실험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강화와 함경북도 수해로 인한 북한 안팎의 어려운 사정이 반영된 발언이라는 분석입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이우영 교수입니다.

[녹취: 이우영 교수 / 북한대학원대학교] “북한이 지금 처하고 있는 위기 상황이라는 게 북한 내부의 정책 실패가 아니라 대외 관계에서 나타나는 것이다, 그래서 원인을 바깥으로 돌리는 한편 고난의 행군 시기를 다시 상기시킴으로써 내부 결속을 강화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봐야 될 것 같습니다.”

대동강 주사기 공장은 2000년 12월 평양시 교외에 세워진 의료기구 생산 공장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당시 공장을 시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