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리용호 북한 외무상 "핵 무력 계속 강화할 것"


리용호 북한 외무상(아래)이 23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1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아래)이 23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1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유엔 무대에서 핵 개발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핵 무장을 국가 노선으로 규정하고, 미국과 미-한 합동군사연습을 비난하는데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용호 외무상은 미-한 합동군사훈련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미국이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녹취: 리용호 북한 외무상] “우리를 또다시 위협한 데 대하여 우리는 절대로 가만 있지 않을 것이며 미국은 그 대가를 상상도 할 수 없이 톡톡히 치르게 될 것입니다.”

리 외무상은 23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71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이 최근 전략폭격기 B-1B를 한반도 군사분계선 상공에 비행시키고 한국에 착륙시켰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5차 핵실험을 성공으로 규정하면서, 미국의 위협과 제재에 맞선 실질적 무력 대응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리용호 북한 외무상] “적들이 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 맞받아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우리 당과 인민의 초강경 의지의 과시입니다.”

리 외무상은 핵무장이 북한의 국가 노선이라며, 적대관계에 있는 핵 보유국이 존재하는 한 국가의 안전과 한반도의 평화는 핵억제력으로만 지킬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리용호 북한 외무상] “우리의 존엄과 생존권을 보위하고 진정한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국가 핵 무력의 질.양적 강화 조치는 계속될 것입니다.”

자위 차원에서 핵 개발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한 겁니다.

특히 연설 내내 미국과 미-한 합동군사연습을 비난하면서 미국이 북한 지도부에 대한 참수, 평양 점령 목표의 정밀 타격, 특공대 침투, 선제 핵 타격 작전에 기본을 둔 철두철미하게 공격적이고 침략적인 핵 전쟁연습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3월 대북제재 2270호를 채택한 데 대해 핵과 탄도 로켓 활동이 국제 평화와 안전을 위협한다는 법률적 근거는 없다며, 안보리가 미국의 강권을 감싸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북한 보다 먼저 시작한 다른 나라가 안보리에서 문제 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는데 어떤 권한과 근거로 금지 결의를 채택했느냐고 반문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이 적대 세력을 무조건 인권 침해국으로 분류한다며,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자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