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유엔 회원국 자격 제기, 당연한 결과"


유엔총회 참석 차 뉴욕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이 21일 총회장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유엔총회 참석 차 뉴욕을 방문 중인 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이 21일 총회장에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이 북한의 유엔 회원국 자격을 문제 삼은 데 대해 “당연한 결과”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국제기구의 권위를 훼손한 북한이 원인을 제공했다는 비판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의 요청은 북한이 위험한 도발과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을 계속하는데 따른 당연한 결과라고 미국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 call we heard from the ROK was a natural result of the DPRK’s continued dangerous provocations and flagrant violations of multiple UNSCRs.”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3일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이 전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회원국 자격을 심각하게 재고해야 한다고 촉구한 데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행동은 북한에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거듭 경고해온 국제시스템의 신뢰성과 권위를 훼손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 “The DPRK’s actions undermine the credibility and authority of the international system that has repeatedly warned the DPRK to abandon its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애덤스 대변인은 국제사회가 북한이 호전적 행동에 대해 실질적 대가를 치르도록 하는 방안들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