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시리아 대통령 "구호팀 폭격 안해...휴전 파기 미국 탓"


시리아 대통령궁이 공개한 21일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AP통신 인터뷰 장면.

시리아 대통령궁이 공개한 21일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의 AP통신 인터뷰 장면.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은 6년째 접어든 내전이 끝이 보이지 않은 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21일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카타르가 시리아 정부를 전복하려는 반군들을 지원함으로써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또 지난 19일 시리아나 러시아 전투기가 알레포 인근 지역에 있던 구호차량들을 공격해 20명을 숨지게 했다는 미국 측의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앞서 러시아도 이 같은 의혹을 일축한 채 오히려 반군의 포격이나 미국 무인기의 공습 가능성이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아사드 대통령은 이와 함께 지난 주 미국이 시리아 군에 공습을 가해 병사들을 숨지게 한 것은 고의였다며, 우발적인 사고였다는 미국의 발표를 거부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앞서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세계 많은 지도자들이 자국민의 민생 개선보다 권력 유지에 더 집착하는 모습에 실망했다며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을 지적했었습니다.

반 총장은 시리아가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 한 사람의 운명 때문에 왜 (내전의) 볼모로 잡혀있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