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네수엘라 선관위, 대통령 국민소환 투표 거부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자료사진)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 (자료사진)

베네수엘라 선거관리위원회는 올해 안에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국민소환 투표를 실시하라는 반정부 측 요구를 거절했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성명에서 올해 국민소환 투표는 어렵고 빨라도 내년 1분기쯤에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선거관리위원회는 그러나 투표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다음달 3일 기간에 전체 유권자의 20%에 해당하는 400만 명의 서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야당 지도자들은 국민소환 투표 시행 시기를 미룬 것은 마두로 대통령의 권력 유지를 위한 것이라며 비난했습니다.

만일 내년 1월 10일 이전에 국민소환 투표가 이뤄져 마두로 대통령이 물러나게 되면 대통령 선거를 다시 치러야 하지만, 이날 이후 실시될 경우 현 부통령이 2019년 말까지 남은 임기를 채우게 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