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SIL에 억류됐던 북한인 부부 석방


지난해 리비아에서 극단주의 이슬람 무장단체 ISIL(ISIS)에 납치된 북한인 의사 부부가 1년 만에 풀려났다고, 리비아 신문 '옵서버'가 리비아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옵서버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리비아에서 극단주의 이슬람 무장단체 ISIL(ISIS)에 납치된 북한인 의사 부부가 1년 만에 풀려났다고, 리비아 신문 '옵서버'가 리비아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옵서버 홈페이지 캡처.

리비아에서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에 1년 넘게 억류됐던 북한인 부부가 풀려났습니다. 남편은 리비아에 파견된 의사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비아에서 ISIL에 납치됐던 북한인 부부가 최근 풀려났다고 `AP 통신’이 리비아 관리를 인용해 최근 보도했습니다.

리비아 현지에서 발행되는 '리비아 옵서버' 신문은 풀려난 북한인이 58세인 이용 씨와 그의 부인인 56세의 서영주 씨라고 지난 14일 보도했습니다.

잘루 시 보건 관리인 푸프타 살렘 씨는 ISIL 측이 이 씨 부부의 몸값으로 3천만 달러를 요구했지만, 중앙정부가 이를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부 군이 리비아 내 ISIL 거점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이 씨 부부가 석방됐다고 말했습니다.

잘루 시의 한 병원에서 5년 계약으로 일했던 이 씨는 계약이 끝나자 잘루를 떠나 트리폴리로 가는 중 납치됐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6개월 동안 시르테에 억류됐었던 이용 씨는 `리비아 옵서버’ 신문이 올린 동영상에서 억류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녹취: 북한 의사 이용 씨] "아랍어 대화"

문은 잠겨 있고 빛도 들어오지 않는 좁은 방에 1년 넘게 갇혀 있었다는 것입니다.

한편 리비아주재 북한대사관은 리비아 `라나통신’에 보낸 성명에서, 이 씨 부부가 곧 풀려나지 않으면 리비아 내 북한 의사와 간호사들을 모두 철수시키겠다고 밝혔다고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리비아는 독재자 무하마드 가다피 시절인 지난 1970년대부터 북한과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