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도발 심화될 것, 새롭고 강력한 제재 추진"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당국이 핵과 미사일 개발에만 매달려 북한 주민들의 삶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북한의 핵 포기를 강제할 국제사회의 새롭고 강력한 제재를 도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정권이 북한 주민의 삶은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정권 유지와 사리사욕만 생각하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큰 수해가 났는데도 불구하고 5차 핵실험에 매달리고 나아가 신형 로켓의 엔진시험에 성공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 북한 정권에 대한 비판입니다.

박 대통령은 22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북한 정권이 천문학적인 비용을 들여가며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에 광적으로 매달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북한이 고도화 된 핵과 미사일 능력을 바탕으로 어떤 형태의 도발이라도 할 수 있는 가장 위험한 각본 가운데 하나가 현실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발언 내용입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이제 북한은 더 이상 핵 포기를 위한 대화의 장에 나오지 않을 것이며 핵과 미사일 등의 도발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박 대통령은 이에 따라 자신과 한국 정부는 북한 김정은의 핵과 미사일에 대한 집착을 꺾고 국가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한국 정부는 우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의 핵 포기를 실질적으로 강제할 수 있는 새롭고 강력한 제재를 이끌어 내는 데 최선을 다하면서 독자적인 조치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 배치, 연합 방위태세 강화, 그리고 미국의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제를 통해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대북 억제정책 추진과 관련해 북한과 대화론의 문제점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박근혜 한국 대통령] “대화를 위해 주었던 돈이 북한의 핵 개발 자금이 되었고,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없는 상황에서 협상을 하겠다고 시간을 보내는 동안 북한은 물밑에서 핵 능력을 고도화하는 데 그 시간을 이용했고 결국 지금과 같은 결과를 초래한 것입니다. ”

박 대통령은 또 사드 배치 결정과 같은 한국 정부의 자위적인 조치가 북한의 5차 핵실험을 불러 일으켰다는 사드 반대론의 주장도 반박했습니다.

이것은 마치 소방서가 있어서 불이 났다고 하는 것과 같은 근거 없는 논리라고 박 대통령은 지적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