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민간단체의 국제기구 통한 대북 수해지원 부적절"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이 21일 서울 세종로 청사에서 북 핵 등 현안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이 21일 서울 세종로 청사에서 북 핵 등 현안에 대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국내 민간단체들의 북한에 대한 수해 복구 지원 움직임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 당국이 수해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주민들을 외면한 채 잇따라 도발을 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한국 내 대북협력 민간단체협의회, 북민협이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수해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21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북민협의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수해 지원이 남북교류협력법 상 저촉되는 행위는 아니지만 핵실험에 이어 최근 공개한 신형 로켓엔진 시험 등 북한의 도발이 이어지고 있는 현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 한국 통일부] “북한의 상황을 지금 고려해 보십시오. 북한에 수재가 나고 해방 이후 최대 최악의 피해를 봤다고 주장을 하면서도 김정은은 (로켓) 엔진 실험장에서 활짝 웃고 있습니다. 이런 북한의 이중적 태도를 고려할 때 이런 우리의 움직임이 과연 적절한지를 스스로 자문해 볼 때라고 봅니다.”

한국 내 59개 대북 지원 민간단체들로 구성된 북민협은 지난 5일 남북 교류협력시스템을 통해 수해 지원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제3국에서 북한 측과 접촉하겠다고 신청했지만 통일부는 20일 이를 불허했습니다.

북민협은 이에 대해 통일부에 접촉 신청을 다시 낼 계획은 없다며 1차 지원을 위한 기금 모금을 이달 말까지 펼쳐 국제기구를 통해 최대한 신속하게 북한 수재민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1차 지원에 그치지 않고 북한 수해 지역 지원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민협 곽영주 운영위원장은 이에 앞서 ‘VOA’에 통일부가 불허 결정을 내릴 경우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며 국제적십자사와 접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21일 서울 사직공원 단군성전앞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홍사덕 대표상임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북한 두만강 수해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방한복을 지원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긴급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21일 서울 사직공원 단군성전앞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홍사덕 대표상임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북한 두만강 수해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방한복을 지원할 예정이라는 내용의 긴급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한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민화협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등 다른 대북 지원 민간단체들도 북한 수재민을 돕기 위한 모금활동에 나섰습니다.

민화협은 21일 의장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수해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방한복을 지원하기 위한 범국민 모금운동을 벌인다고 밝혔습니다.

민화협은 함경북도 수해 지역에 1만7천 가구가 수몰됐다는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 가구에 한 명의 어린아이만 있어도 1만7천 명이라며 구매에서 배송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감안해 자금이 확보되는 대로 방한복을 구매해 북-중 국경지역에 일단 보관하고 한국 정부의 허가를 기다리겠다고 말했습니다.

허용범 민화협 대변인입니다.

[녹취: 허용범 대변인 /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핵실험이라든지 이런 정치적 상황은 매우 복잡하고 또 국민 여론이나 정서도 알지만 이번 수재가 너무 심각하고 특히 한 달 뒤면 그 지역은 영하로 떨어지고 12월 초가 되면 체감온도가 영하 30도까지 떨어진다는데 아이들이 입을 수 있는 방한복을 지원하자, 이것은 군사적으로 전용될 수도 없는 것이고, 사이즈가 있기 때문에 그래서 정부도 도와주길 바란다 이런 취지입니다.”

민화협은 민족의 화해와 협력, 통일을 돕고자 180여개 정당과 종교, 시민사회 단체 등으로 결성돼 있습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이에 앞서 20일부터 북한 수재민을 돕기 위한 공개 모금활동에 나섰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