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라스콤 북한 협력사 고려링크, 순자산 증가 - 수익 감소


지난 5월 북한 평양의 425문화회관 주변에서 한 남성이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 5월 북한 평양의 425문화회관 주변에서 한 남성이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자료사진)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의 북한 측 협력사인 고려링크의 순자산이 올 상반기에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반면 고려링크의 수익은 크게 감소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오라스콤의 북한 내 협력회사인 고려링크의 순자산이 2016년 상반기에 많이 늘어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집트 통신회사인 오라스콤은 고려링크와 협력해 북한에서 손전화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오라스콤은 고려링크의 지분 75%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회계법인 ‘딜로이트’가 최근 발표한 오라스콤의 올해 상반기 회계보고서에 따르면 고려링크의 순자산은 올해 6월 30일을 기준으로 약 9억 3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반 년 만에 약 28% 증가한 수치입니다.

하지만 수익은 약 1억6천만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말보다 35% 줄었습니다. 회계법인 딜로이트는 비용과 세금을 제하면 고려링크가 올 상반기에 8천500만 달러의 이익을 봤다고 보고했습니다.

오라스콤의 상반기 회계보고서에는 고려링크와 관련된 오라스콤의 상황이 상세히 설명돼 있습니다.

보고서는 지난해 9월 30일부터 고려링크가 오라스콤의 자회사에서 협력회사로 바뀌었다며, 그 이유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영업이익 외부 반출 불가, 그리고 북한 내 손전화 경쟁업체의 등장 등을 들었습니다.

오라스콤은 북한 당국의 비협조와 환율 문제로 북한에서 벌어들인 이익을 외부로 송금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고서는 오라스콤이 이 문제를 해결하려고 북한 내 또 다른 손전화 사업체를 합병하려 했지만, 합병회사의 경영권을 놓고 북한 정부와 합의하지 못해 결국 무산됐다고 밝혔습니다.

오라스콤은 이 합병이 무산되자 자회사였던 고려링크를 협력회사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4억7천만 달러의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계보고서는 오라스콤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하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최근 북한 정부와 오라스콤이 합의한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이 합의에 따르면 북한 정부는 고려링크와 다른 손전화 업체 사이에 신규 가입자를 공평하게 배분하기로 했습니다. 또 이익을 외부로 송금하는 일 등 오라스콤이 당면한 현안들을 우선해서 다루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오라스콤 측이 북한 당국이 약속을 이행하는지 지켜보고 있고, 새로운 대북 제재에 따른 문제들의 해결책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