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북한 핵실험 대가 치러야...모두를 위험하게 해"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71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71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북한은 핵실험에 대해 대가를 치러야 한다고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남북한 상황을 비교하며 북한체제를 비난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20일 뉴욕의 유엔본부에서 열린 71차 유엔총회 개막식에서 임기 중 마지막 기조연설을 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47분 간의 연설 중 북한을 두 번 언급하며 핵실험과 경제 체제를 비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On the other hand, when North Korean test a bomb that endangers all of us…”

오바마 대통령은 핵무기 확산 방지 노력을 강조하면서 “북한의 핵실험이 우리 모두를 위험하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기본적인 국제 합의를 위반하는 나라는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달 초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 정권에 대해 중대한 추가 제재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세계 모두가 핵무기 확산을 방지하고 핵무기 없는 세상을 추구하지 않으면 핵전쟁의 가능성을 피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We can’t escape the prospect of nuclear wars unless we all commit to stop..”

이어 미국 같은 핵 국가들은 핵무기 보유량을 감축할 각별한 책임이 있으며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이날 전세계 빈곤과 민생, 폐쇄성 등에 대한 정부의 책임 문제를 지적하며 남북한의 대조적인 상황을 지적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the success of Republic of Korea and the wasteland North Korea shows that….”

한국의 성공과 불모지인 북한의 극명한 대조는 (북한의) 중앙계획경제가 (갈 곳이 없는) 막다른 길에 도달했음을 보여준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연설에서 유엔 회원국들이 민주주의와 법치에 기초해 국민의 생활과 인권, 교육, 공평한 기회, 노동자의 권리, 난민 등 사회적 약자 보호에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