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클린턴, 뉴욕 폭발 관련 이민정책 공방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19일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선거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선후보가 19일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선거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는 미국의 현행 이민제도가 보안상 위험한 사람들에 대한 검증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어제 (19일) 플로리다 주 유세에서 이민자들에 대한 사상검증을 주장하면서 이 문제에 대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의 입장을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또 지난 주말 뉴욕 폭탄 테러 용의자에 대한 치료와 변호 지원에 대해서도 비판적인 견해를 밝혔습니다.

테러 용의자 아흐마드 칸 라하미는 어제 (19일) 경찰과의 총격전 과정에서 부상을 입고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 미국 헌법은 피의자에게 법정 대리권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 후보도 어제 캘리포니아 주 유세에서 이민자들에 대한 철저한 심사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그러나 미국은 잠재적 테러분자들을 차단하는 체계가 잘 갖춰져 있다며 트럼프 후보의 반 이민 발언은 테러단체들의 영입 활동에 오히려 도움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후보와 클린턴 후보는 오는 26일 첫 텔레비전 토론회를 가질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