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뉴욕 폭발 용의자 총격전 끝 체포


미국 뉴욕 맨해튼 첼시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명 수배됐던 아흐마드 칸 라하미(28)가 19일 오전 경찰과의 총격전 직후 검거돼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미국 뉴욕 맨해튼 첼시 폭발사건 용의자로 지명 수배됐던 아흐마드 칸 라하미(28)가 19일 오전 경찰과의 총격전 직후 검거돼 구급차로 옮겨지고 있다.

미국 뉴욕 주 맨해튼 폭발 사건의 용의자가 총격전 끝에 경찰에 잡혔습니다.

현지 사법당국은 올해 28세인 용의자 아흐마드 칸 라하미가 19일 오전 뉴저지 주 린덴에서 체포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CNN방송은 피가 난 채 들것에 실려 가는 용의자의 모습을 방영했습니다. 사법당국은 라하미가 다리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용의자 외에 경관 2명도 총격전 과정에서 다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 17일 맨해튼에서 29명의 부상자를 낸 폭발 사건의 용의자를 사흘 동안 추적해 왔습니다.

한편 맨해튼 폭발 현장 주변에서는 터지지 않은 또 다른 폭탄이 나왔습니다.

또 같은 날 오전 뉴저지 주 시사이드 파크 마라톤 행사장에서도 폭발이 발생했고, 뉴저지 주 엘리자베스 시 소재 기차역에서도 파이프 폭탄 5개가 발견된 바 있습니다.

미 연방수사국(FBI)이 뉴욕 맨해튼 첼시 폭발사건 용의자 아흐마드 칸 라하미(28)를 잡기위해 배포했던 수배 자료.

미 연방수사국(FBI)이 뉴욕 맨해튼 첼시 폭발사건 용의자 아흐마드 칸 라하미(28)를 잡기위해 배포했던 수배 자료.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