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경주서 또 지진 발생...규모 4.5


한국 관측 이래 가장 강한 지진이 발생한 지 일주일 만인 19일 오후 8시 33분께 경주시 남남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이 발생하자 부산의 한 여고에서 야간자율학습을 하던 학생들이 운동장에 대피했다가 하교하고 있다.

한국 관측 이래 가장 강한 지진이 발생한 지 일주일 만인 19일 오후 8시 33분께 경주시 남남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이 발생하자 부산의 한 여고에서 야간자율학습을 하던 학생들이 운동장에 대피했다가 하교하고 있다.

한국 경상북도 경주 일대에서 오늘 (19일) 또다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경주 인근에서는 지난 12일 규모 5.1과 5.8의 강력한 지진이 발생한 데 이어 오늘까지 수 백 차례의 여진이 계속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기상청은 오늘 저녁 8시 33분쯤 경주시에서 남남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4.5의 지진이 발생했다며, 일주일 전 여진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경주는 물론 대구 등 경북 일원에서 건물이 10여 초 간 흔들렸으며, 전라도와 경기도, 서울 등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는 신고 전화가 폭주했습니다.

특히 해당 지역 주민들은 일주일 간격으로 같은 지역에서 제법 큰 규모의 지진이 반복되고 있는데 대해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진 발생 직후 한국 정부의 관련 부서인 국민안전처 홈페이지가 또 다시 접속 장애를 일으켜 물의를 빚었습니다.

국민안전처 홈페이지는 지난 12일 규모 5.8 지진이 발생했을 때도 3시간 동안 접속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