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따라잡기] 레드 스테이트· 블루 스테이트


지난 7월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 현장의 선거구 현황자료 터치 스크린. 유권자 연령대를 선택하면 민주당 지지자가 많은 주는 파란색으로, 공화당 지지자가 많은 주는 붉은색으로 표시된다.

지난 7월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 현장의 선거구 현황자료 터치 스크린. 유권자 연령대를 선택하면 민주당 지지자가 많은 주는 파란색으로, 공화당 지지자가 많은 주는 붉은색으로 표시된다.

뉴스의 배경과 관련 용어를 설명해드리는 뉴스 따라잡기 시간입니다. 미국 대통령 선거가 이제 두 달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미국 언론은 각종 여론조사를 통해 후보들의 지지율을 보도하면서 특히 각 주의 지지경향을 분석하곤 하는데요. 미국에선 특정 정당을 전통적으로 지지해오는 주가 있는가 하면 선거 때마다 바뀌는 곳도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에선 이렇게 주의 특성에 따라 50개 주를 블루 스테이트, 레드 스테이트 그리고 스윙 스테이트로 구별해서 부르는데요.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이에 관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김현숙 기자입니다.

[녹취: 2008년 오바마 후보 당선 연설]

지난 2008년 11월 4일 대통령 선거일 밤. 당시 상원의원이었던 바락 오바마 후보의 당선이 확정됐습니다. 오바마 당선자는 이날 연설에서 미국의 화합을 강조했는데요. "미국은 레드 스테이트(Red state)와 블루 스테이트(Blue State)의 모임이 아니라 미합중국(United States of America)이다"라고 말하자 지지자들의 함성이 터져 나왔죠. 당시 오바마 당선자가 말한 레드 스테이트는 바로 공화당을 지지하는 주를 말하고 블루 스테이트는 민주당을 지지하는 주를 말하는데요. 이렇게 당선 연설에서 언급할 만큼 미국은 공화당이 우세한 주와 민주당이 우세한 주가 뚜렷하게 구분돼 있습니다.

“왜 공화당과 민주당 우세 주를 색깔로 구분하는 걸까요?”

공화당과 민주당을 색으로 구분하는 것의 기원은 1860년대 미국 남북전쟁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는 지금과는 반대로, 공화당이 이끄는 북군 지역을 파란색으로 표시했고요. 이후 선거에서도 계속 공화당은 파란색, 민주당은 빨간색으로 표기한 지도를 사용했죠. 이 전통은 20세기에도 이어져 왔는데요. 역사적으로 보수 정당을 파란색, 진보 정당을 빨간색으로 표기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언론에서는 반대로 민주당을 파란색으로 공화당을 빨간색으로 표시하면서 사람들이 혼란을 겪기도 했는데요. 2000년 대선에 이르러서야 언론사들이 민주당은 파란색으로 공화당은 빨간색으로 색상 표기에 일치를 보면서 레드 스테이트, 블루 스테이트라는 표현도 본격적으로 사용되기 시작했습니다.

“블루 스테이트, 레드 스테이트는 어떻게 결정되는 건가요?”

오는 11월 8일에 대통령을 뽑는 투표가 시행되지만, 이 투표 결과에 따라 무조건 대통령이 결정되는 건 아닙니다. 대통령 당선 결과는 538명에 달하는 선거인단 손에 달려있는데요. 주마다 인구수에 비례한 선거인단 숫자가 정해져 있습니다. 예를 들어 알래스카 같은 작은 주는 선거인 숫자가 3명이고 캘리포니아 주는 가장 많은 55명의 선거인이 배정돼 있죠. 그리고 미국 50개 주 가운데 2개 주만 제외하고는 승자독식제를 시행하고 있는데요. 그러니까 일반투표에서 한 표라도 더 많이 얻는 대선 후보가 그 주에 배정된 선거인을 모두 가져가는 겁니다. 그리고 선거인단 수의 과반인 270명을 확보하는 사람이 대통령에 당선되고요. 그러니까 11월 선거에서 공화당 후보가 표를 더 얻어서 그 주에 배정된 선거인단을 확보하게 된다면 그 주는 빨간색 주 그러니까 레드 스테이트가 되는 거고, 민주당 후보가 더 많은 표를 얻어 선거인단을 모두 가져간다면 블루 스테이트가 되는 겁니다.

“블루 스테이트와 레드 스테이트를 대표하는 주들은 어디인가요?”

민주당 우세주인 블루 스테이트는 진보적인 성향인 만큼 미 서부와 동북부 해안 지역의 약 20개 주가 포함되는데요. 대표적인 블루 스테이트는 미 서부의 워싱턴 주로 지난 7번의 대통령 선거에서 연속으로 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고 주를 대표하는 상원의원 2명도 모두 민주당 소속입니다. 워싱턴 주 외에 미네소타, 오리건, 캘리포니아, 뉴욕 주 등이 블루 스테이트로 꼽힙니다.

공화당을 지지하는 레드 스테이트는 보수적인 성향의 미 중부 내륙과 남부 지역 주들이 포함됩니다. 대표적인 레드 스테이트는 남부의 앨라배마 주로 앨라배마 주에서는 지난 7번의 대선에서 꾸준히 공화당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고요. 2명의 상원의원과 하원의원 대부분이 모두 공화당 소속입니다. 앨라배마 주에 이어서 알래스카, 아이다호, 캔자스, 미시시피 주 등이 대표적인 레드 스테이트로 꼽힙니다.

“스윙 스테이트는 또 뭔가요?”

미국의 모든 주를 레드 스테이트와 블루 스테이트로 정확히 딱 반을 나눌 수 없습니다. 스윙 스테이트도 있는데요. 스윙은 흔들린다는 뜻이죠. 지지 정당이 일정하지 않고 왔다 갔다 하기 때문에 스윙 스테이트 또는 경합주라고 부릅니다. 빨강과 파랑, 레드와 블루를 섞으면 보라색, 퍼플이 되는데요. 그래서 스윙 스테이트를 퍼플, 보라색으로 표시하고 퍼플 스테이트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사실 대선의 승패를 좌우하는 게 바로 이 스윙 스테이트, 경합주인데요. 민주, 공화, 양당 모두 명백한 우세를 장담할 수 없다 보니 대선 후보들이 사활을 걸고 스윙 스테이트에 집중하죠. 미국 대선 관련 뉴스를 들어보면 대통령 후보들이 50개 주 가운데 유독 특정 주만 계속 찾아가서 유세활동을 펼치는 걸 알 수 있는데요. 바로 스윙 스테이트 유권자들의 마음을 사기 위해서입니다. 어차피 블루나 레드 스테이트는 유권자들의 마음이 대부분 정해져 있으니까요.

현재 스윙 스테이트는 10개에서 12개 주 정도가 꼽히는데요. 대표적인 스윙 스테이트는 뉴햄프셔, 네바다, 오하이오, 웨스트버지니아, 콜로라도, 플로리다, 버지니아 주 등으로 선거 관련 지도를 보면 이들 주는 보라색으로 표기돼 있습니다.

“올해 대선에서는 어떤 색을 더 많이 보게 될까요?”

사실 이번 대선에서 블루 스테이트가 더 많을지 레드 스테이트가 더 많을지 예측하기 힘든 면이 많습니다. 올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는 호감도가 역대 최저 수준이기 때문인데요. 전통적으로 공화당이나 민주당이 우세한 주에서도 승리를 장담하기 힘들다는 게 전문가들 지적입니다.

그리고 정치적 성향은 시간에 따라 바뀌기도 하는데요. 예를 들어 워싱턴 DC와 가까운 버지니아 주는 동북부 출신의 젊은이들이 많이 유입되면서 보수적이었던 주가 블루 스테이트로 바뀌기도 했습니다. 그러니까 오늘의 블루 스테이트가 내일의 레드 스테이트가 될 수도 있는 건데요. 이런 점은 미국 대통령 선거를 더욱 흥미롭게 하는 요소 중 하나라고 하겠습니다.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블루 스테이트와 레드 스테이트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지금까지 김현숙이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