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얀마 제재 해제 준비 돼있어"


바락 오바마(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4일 백악관에서 아웅산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과 회동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14일 백악관에서 아웅산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과 회동하고 있다.

미국은 미얀마(버마)에 대한 경제 제재를 전면 해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14일 백악관에서 미얀마의 사실상 최고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 겸 외무장관을 만나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미 의회에 서한을 보내 미얀마와 교역을 전면 복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미국은 옛 미얀마 군사정권의 인권 유린을 이유로 20여년 전에 교역 금지 등 경제 제재를 가했었습니다.

수치 여사는 이날 회견에서 전면적인 제재 해제가 미얀마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며 반겼습니다. 하지만 미얀마는 민주화 진전 과정에서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수치 여사는 미얀마의 사실상 최고 실권자가 된 이후 처음으로 이날 백악관을 방문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얀마가 수십 년에 걸친 군사독재의 고통을 딛고 국가화해와 폭넓은 전환의 과정을 밟고 있다며 수치 여사의 노력에 찬사를 보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