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인권최고대표 "북한 전역서 중대한 인권 우려 지속"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 (자료사진)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 (자료사진)

유엔 인권이사회 제 33차 정기회의가 3주 일정으로 시작됐습니다. 자이드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개막연설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제33차 유엔 인권이사회 정기회의가 13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럽 유엔본부에서 개막했습니다.

[녹취: 최경림 의장] "It is my honor and privilege to declare to declare open the 33rd session of Human Rights Council…"

유엔 인권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는 최경림 제네바주재 한국대표부 대사의 사회로 개막된 이날 회의에서,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중대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녹취: 자이드 최고대표] "Our remote monitoring indicates that grave human rights concerns persist throughout the country……"

증인들의 증언과 신뢰할 수 있는 제3자 보고서, 위성사진 등을 통해 북한 상황을 감시한 결과, 북한 전역에서 중대한 인권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겁니다.

특히 자이드 최고대표는 모든 공공의 자유에 대한 폭넓은 제한, 방대하고 잔인한 수용소 체제, 고문, 식량권과 경제적 사회적 권리에 대한 침해 등을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이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와 특별보고관 등과의 협조를 거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지난해 자신에게 북한을 방문하도록 초청했지만, 자신의 방북과 관련한 논의나 유엔 인권 서울사무소와 교류하기를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자이드 최고대표] "This approach deprives my office of further understanding the point of view……"

자이드 최고대표는 북한의 그 같은 접근법 때문에 북한 당국의 견해를 심도 있게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자이드 최고대표는 이란과 벨라루스, 에리트레아, 시리아 등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13일 시작된 유엔 인권이사회 제33차 정기회의는 오는 30일까지 계속됩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매년 3월과 6월, 9월에 정기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