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군 수뇌, 북 핵 규탄...B-1B 전략폭격기 한반도 전개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출동한 미국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 (가운데)가 13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출동한 미국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 (가운데)가 13일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빈센트 브룩스 미-한 연합사령관과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은 오늘 (13일)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한 규탄 성명을 내고 향후 강력한 군사작전을 예고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군의 대표적인 전략폭격기인 B-1B가 한반도 상공에 투입돼 위력 시위를 벌였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빈센트 브룩스 미-한 연합군사령관은 북한의 핵실험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작전을 단계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13일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에서 이순진 한국 합참의장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순진 한국 합동참모본부 의장(왼쪽)과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이 13일 오산 공군기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미국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하며 무력시위를 벌였다.

이순진 한국 합동참모본부 의장(왼쪽)과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이 13일 오산 공군기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미국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하며 무력시위를 벌였다.

브룩스 사령관은 미국은 동맹국을 방어하기 위한 변치 않는 의지를 갖고 있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작전을 수행할 것이라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THAAD) 전개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순진 합참의장은 북한이 핵 개발을 진척시킬수록 정권 자멸의 시간이 앞당겨진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이순진 한국 합참의장] “수 차례 경고했듯이 북한이 만약에 군사적 도발을 감행한다면 체제가 뿌리째 흔들리도록 강력하게 응징할 것입니다.”

기자회견에 앞서 미군의 대표적인 전략폭격기인 B-1B 2대가 태평양 괌의 앤더슨 미 공군기지에서 출격해 오산기지 상공에서 저공비행을 하며 위력 시위를 벌였습니다.

[녹취: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 / 미-한 연합사령부] “Today’s demonstration provides just one example of the full range of military capabilities available to this alliance…”

브룩스 사령관은 B-1B가 이번에 보여 준 항공력은 미-한 동맹의 군사 능력 가운데 일부일 뿐이라며 한국 방어를 위한 확장억제를 확대 강화하기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확장억제란 미국이 동맹국에 대해 미 본토와 같은 수준의 핵 억제력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 빈센트 사령관의 이런 발언은 미국이 B-1B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한반도에 전략무기를 파견해 대북 압박 강도를 높일 계획임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미국이 미-한 상호방위조약에 규정된 모든 의무를 이행하고 한국을 위험으로부터 방어할 준비를 갖추고 있다며 이는 미국에 부여된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13일 한반도 상공에 모습을 보인 B-1B 폭격기는 미국의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하나로, 폭탄과 미사일 탑재 능력이 뛰어나 한 번의 출격으로 대량의 폭탄을 투하할 수 있습니다.

초음속 폭격기인 B-1B는 최대속도 마하 1.2로 유사시 괌 앤더슨 기지에서 두 시간이면 한반도에 도착해 작전을 펼 수 있습니다.

폭탄과 미사일 탑재 능력도 3대 전략폭격기 가운데 가장 뛰어나 최대 탑재량이 기체 내부는 34t, 날개를 포함한 외부는 27t에 이릅니다. 과거 이라크전 때 사담 후세인을 제거하기 위한 참수작전에 투입되기도 했습니다.

이 때문에 지난달 초 미국 사우스다코타 주 엘스워스 공군기지에서 괌 기지로 전진배치됐을 때 북한은 곧바로 이를 공개 비난하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미국이 이처럼 광범위한 파괴력을 갖춘 B-1B를 한반도에 전개한 것은 5차 핵실험을 감행한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설 경우 강력하게 응징하겠다는 의지를 과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한국 국방부 문상균 대변인입니다.

[녹취: 문상균 대변인 / 한국 국방부] “한-미 동맹의 맞춤형 억제전략에 대한 의지를 시현함으로써 북한 핵실험에 대한 분명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는데 그 의미가 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습니다.”

미군은 B-1B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출동에 이어 다음달 한국 서남해에서 진행되는 미-한 연합 항모강습단 훈련엔 핵 추진 항공모함을 참여시킬 계획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