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수재민 14만명 긴급 지원 필요...사망 133, 실종 395"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자들이 북부지대 홍수피해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자들이 북부지대 홍수피해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북한 동북부 지역에 발생한 홍수로 긴급 지원이 필요한 수재민이 14만 명에 달한다고 유엔이 밝혔습니다. 유엔 기구들은 이들에게 식량과 의약품 분배를 시작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태풍 ‘라이언록’이 강타한 함경북도 두만강 유역의 주민 14만 명이 긴급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이 밝혔습니다.

유엔은 지난 6일에서 9일 북한 당국과 국제적십자사, 조선적십자회와 함께 수해 지역을 답사한 뒤 12일 이같이 밝혔습니다.

실사단은 함경북도 회령시와 인근 마을들을 직접 방문했지만, 피해가 가장 심각한 무산군과 연사군은 아직 고립돼 있어 접근하지 못했습니다. 또 인접한 량강도도 홍수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아직 관련 정보가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번 홍수로 133명이 사망하고 395명이 실종된 것으로 집계했습니다. 또 가옥 3만5천500채가 파손됐고, 이 중 69%는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이밖에 학교와 공공건물 8천700 동이 훼손됐고 농지 침수는 1만6천ha에 달합니다.

집을 잃은 이들은 10만7천 명으로 집계됐는데, 무산군 출신이 7만6천 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연사군이 1만7천 명으로 뒤를 이었고, 회령군 8천 명, 온성군 2만4천 명, 새별군 780명, 은덕군 750명, 기타 지역 1천10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유엔은 직접 실사를 하고 북한 정부와 협의한 결과 수재민들이 숙소, 식량, 식수, 보건용품을 가장 필요로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 내 비축하고 있던 구호품을 분배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4만1천 명에게 천막을 제공하고, 4만4천 명의 성인과 11만5천 명의 어린이.임산부에게 식량을 분배하고 있습니다. 또 설사병 치료제 1만1천 정을 나눠주고 있습니다. 유엔 기구들은 앞으로 3개월 간 15만9천 명에게 보건용품과 1만 가구에 식수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제적십자사도 12일 성명을 통해 현재 함경북도 곳곳에 피해실태 조사단을 파견했고, 구호품을 분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적십자회 소속 인력은 1천 명이 동원돼 이번 홍수 기간 중 수색과 구조, 응급 치료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습니다.

국제적십자사가 방출한 구호품은 천막, 방수포, 주방용품, 식수통, 수질정화제 2만 명 분입니다.

유엔과 함께 6일에서 9일 사이 함경북도 수해 지역을 답사한 크리스 스테인스 북한주재 국제적십자사 대표는 성명에서 “매우 심각하고 복잡한 재난을 목격했다”며 “함경도의 보건과 식수 체계, 위생 시설이 직접 타격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스테인스 대표는 “회령시 외곽의 한 마을에는 멀쩡한 건물이 없었다”며 “수재민들이 현재 매우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고 질병 등 2차 재해를 입을 가능성이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많은 지역이 여전히 고립돼 있고, 겨울이 오기 전 가옥 수 천 채를 지어야 하는 등 앞으로 할 일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유엔은 북한 당국이 고립된 지역을 연결하는 도로를 복구하기 위해 급하게 움직이고 있으며, 10월 초까지 가옥 2만 채를 지을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