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북한 홍수 사망자 133명으로 늘어...395명 실종"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자들이 북부지대 홍수피해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12일 노동자들이 북부지대 홍수피해지역에 대한 복구 지원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북한 북부 지역에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로 적어도 133명이 숨지고 395명이 실종됐으며, 10만7천 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유엔 인도주의 기구가 밝혔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 (OCHA)은 오늘 (12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번 홍수로 3만5천여 가구가 피해를 입었으며 이 중 69%가 완전히 파괴되고 8천700여 개 학교와 공공건물들이 침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홍수로 인해 광활한 농장지대가 침수되고 농작물이 유실돼 적어도 14만 명에게 긴급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집중호우로 특히 중국과의 접경 지역인 문산군과 연사군이 큰 피해를 입었고, 현재 이들 지역에 대한 접근도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유엔 기구들과 국제 NGO 단체, 국제적십자사, 그리고 북한의 적십자사가 긴급지원 규모를 평가하기 위해 지난주 홍수 피해 지역을 방문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