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클린턴. 폐렴으로 캘리포니아 유세 취소


1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15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오른쪽)가 취재진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1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15주기 기념식에 참석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오른쪽)가 취재진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미국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후보가 폐렴 진단을 받은 뒤 오늘 (12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예정된 서부 캘리포니아 주 유세 일정을 취소했습니다.

클린턴 후보 대변인은 클린턴 후보가 캘리포니아의 후원자들을 만나고 경제에 관해 연설하려던 이번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선거본부 측은 클린턴 후보가 오랜 기침으로 진찰을 받은 결과 폐렴 진단을 받았다며, 의료진이 항생제를 투여하고 휴식을 취할 것을 권고했다고 전했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지난 9일 폐렴 진단을 받았지만 어제 뉴욕에서 열린 9.11 테러 기념식에 참석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일 때까지 이런 사실이 일반에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클린턴 후보는 행사 도중 불쑥 자리를 떴으며, 영상에는 휘청거리는 클린턴 후보가 여러 명의 부축을 받으며 승합차량에 실려 가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클린턴 후보의 주치의는 클린턴 후보가 고열과 탈수 증세를 보였지만 잘 회복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클린턴 후보의 건강 문제는 두 달 앞으로 다가온 미 대선전의 주요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클린턴 후보가 대통령직을 수행하기에는 체력이 부족하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