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국회, 북한 규탄 결의안 채택 예정…독자 대북 제재 강화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지난 2월 일본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 결정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지난 2월 일본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 결정을 발표하고 있다. (자료사진)

일본 국회가 북한의 5차 핵실험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채택할 예정입니다.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일본 여야 국회대책위원장은 오는 26일로 예정된 임시국회 이전인 14일 북한을 비난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하고, 조율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 이후 집권 자민당과 제1야당인 민주당은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며 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의원들은 일본 정부가 안보리에서 새로운 제재 결의를 내도록 노력해 줄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독자 대북 제재에 대한 방침을 굳히고, 개인 자산 동결 확대와 송금 규제 등의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제재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던 북한 관련 개인과 단체의 추가 지정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인도주의적 목적에 한해 10만 엔 이하의 송금을 인정하는 현행 규칙을 다시 검토한다는 방침이 거론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