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군, 전광판 설치 등 심리전 강화…미 폭격기·핵잠수함 전개 무력시위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민구 한국 국방부 장관이 지난달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한국군은 최전방 지역에 전광판을 설치하고, 미국의 폭격기와 핵잠수함을 전개하는 등 대북 무력시위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 국방부는 9일 국회에 보고한 '북한의 5차 핵실험 상황 평가 및 대책' 자료를 통해 대북 심리전을 활용해 핵 개발의 무용성과, 국제사회 대북 제재로 인한 북한 사회의 폐해를 전파하겠다는 방침을 공개했습니다.

이를 위해 전광판 설치 등 시각 심리전 장비 전력화를 이루고, 대북 확성기 추가운용과 방송시간 확대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또한 미한 연합 감시·방위태세 강화와 대북 무력시위 등으로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할 계획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전략자산인 B-52와 B-2 폭격기, 핵잠수함 등을 적시에 전개하고, 한미 연합연습과 연계해 북한 주요 지휘부와 주요시설 대상 타격훈련 등 동맹의 강력한 응징능력을 북한에 전달할 것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국방부는 오는 10월 10일부터 15일까지 서해와 제주 남방 해상에서 한미연합 항모강습단 훈련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