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러·일, "북한 핵실험 규탄" 한목소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9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북한의 핵실험 대응 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9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북한의 핵실험 대응 조치를 논의하기 위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인 중국과 러시아도 북한의 5차 핵실험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일본은 추가 제재를 추진하겠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정부는 9일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며, 상황을 악화시키는 그 어떤 행동도 중지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반대를 고려하지 않고 핵실험을 진행했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핵 확산을 방지하며,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 것이 중국의 굳건한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지키고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를 준수하며, 상황을 악화시키지 말 것을 촉구했습니다.

성명은 또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위해 6자회담을 통한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화춘잉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성명 내용을 소개하고, “중국주재 북한대사관 책임자를 불러 엄정한 우려를 제기할 것”이라며 북한대사 초치를 예고했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중국은 책임있고 건설적인 태도로 안보리의 관련 토론에 참여할 것”이라면서 “중국은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이자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유엔의 관련 결의를 전면적이고 충실하게 이행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도 북한의 핵실험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라브로프 장관은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매우 크게 우려하고 있다”며 "안보리 결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하고, 우리는 매우 심각하게 이 메시지를 (북한에) 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아베 신조 총리 명의의 성명을 통해 “북한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가장 강한 말로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대북 독자 제재를 추가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대북 독자 제재와는 별도로 유엔 안보리를 통한 추가 제재 방안 추진 등 외교적 노력에 나서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포괄적핵실험금지기구(CTBTO)의 라시나 제르보 사무총장은 “(이번 지진파가) 북한의 핵실험으로 확인될 경우, 이는 1996년 이래로 183개국이 지키고 있는 국제규범에 대한 또 다른 위반”이라고 밝혔습니다.

제르보 사무총장은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자제하고,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에 가입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