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북 핵 실험 묵과 못 해…제재 직면할 것”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자료사진)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9일 북한의 5차 핵실험과 관련해 "북한이 올해 들어서만 벌써 2번째 핵실험을 감행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도발로서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조태용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발표한 정부 성명을 통해 "북한은 함경북도 풍계리 지역에서 5차 핵실험을 실시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1차장은 "오로지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몰두하면서 위험천만한 도발을 지속하고 있으나, 이로 인해 얻을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며 "무모한 도발을 하면 할수록 더욱 더 강력한 국제사회 제재와 외교적 고립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어 "경제 또한 파탄에 이르게 됨으로써 종국적으로 자멸의 길로 들어설 것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조 1차장은 "정부는 북한이 핵무기 및 미사일 프로그램을 즉각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인 방법으로 폐기할 것을 다시 한번 엄중하게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와의 공조 하에 유엔 안보리 및 양자 차원에서 더욱 강력한 제재 조치를 강구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정부는 국민 생명과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협하는 어떤 도발에도 만반의 대비 태세를 갖추고 한 치의 흔들림 없이 굳건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