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부 "북한 핵실험한 것으로 판단…역대 최대 규모"


문상균 한국 국방부 대변인 (자료사진)

문상균 한국 국방부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국방부는 9일 “북한이 핵실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습니다.

문상균 대변인은 이날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감지된 인공지진과 관련해 핵실험으로 판단하고 있고 성공여부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핵실험의 지진규모 5.0으로 파악한다”며 “폭발력이 대략 10㏏에 이를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또 “올 1월 4차 핵실험 때는 지진규모가 4.8이었고, 폭발력이 6㏏이었던 것에 비춰, 그 때보다는 규모가 더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문 대변인은 이번 핵실험이 원자폭탄인지, 수소폭탄인지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아직 확인이 안된다”며 “현재 당국이 추가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경 북한 풍계리일대에서 규모 5.0의 인공지진파를 감지했고, 핵실험 여부를 분석 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올 1월 4차 핵실험 이후 8달 만입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