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중국에 남중국해 판결 이행 촉구


7일 라오스 수도 비잔티안의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장에 도착하면서 손을 들어 인사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7일 라오스 수도 비잔티안의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장에 도착하면서 손을 들어 인사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 국제법에 따른 평화적인 해법 마련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7일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라오스에서 동남아시아 국가 정상들과 만나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최근 몇 개월간 현상을 변경하는 거듭되는 일방적 조치들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네덜란드 헤이그 소재 국제상설중재재판소는 지난 7월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을 부인하는 판결을 내린 가운데, 아베 총리는 해양법에 관한 유엔 협약과 관계된 당사국들은 이번 판결이 구속력을 갖는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나아가 중국과 필리핀이 이번 판결을 수용해 영유권 분쟁의 평화로운 해결로 나아가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아울러 중국과 아세안 국가들 간 대화를 환영한다며 이는 국제법을 비롯해, 탈군사화와 자기규제 중요성의 가정을 바탕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