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두테르테, 오바마에 '막말' 사과 의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6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진행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도중 생각에 잠겨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6일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에서 진행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 정상회의 도중 생각에 잠겨있다.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6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상스러운 욕설을 했던 점에 대해 후회했습니다.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라오스를 방문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필리핀의 최우선 목표는 독립된 외교정책을 펼쳐 모든 나라와의 관계를 가깝게 하는 것이라며, 특히 미국과는 오랜 동반자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앞서 전날 라오스로 출발하면서 자신의 강력한 마약 단속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은 훈수를 두지 말라며, 만일 이에 의문을 제기한다면 ‘개의 자식’이라고 말해주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당초 이 같은 발언에 대해 “그는 특색있는 사람이 분명하다”며 게의치 않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미 백악관은 그 뒤 라오스에서 예정돼 있던 두테르테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습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큰 논란을 일으킨 자신의 발언에 대해 후회한다며 견해차가 원활히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