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장관 "북한 김정은, 처형 등 '공포정치'로 권력 유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을 주석단에서 내려다보고 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을 주석단에서 내려다보고 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처형과 혁명화 교육 등 `공포통치'로 권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홍 장관은 또 현 상황에서는 북한에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은 북한의 고위층 처형 문제는 김정은 집권 이후 굉장히 숫자가 많이 늘었고 최근 많이 강화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홍 장관은 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북한사회의 동향을 묻는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이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한 방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의 답변 내용입니다.

[녹취: 홍용표 장관/ 한국 통일부] “최근에 고위층을 처형하거나 혁명화 교육을 보냈다가 다시 불러들이기를 하는 식으로 길들이기를 해서 절대권력을 계속 유지하려는 경향을 보이고(있습니다).”

홍 장관은 또 국제사회의 북한 제재가 효과를 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 (자료사진)

대북 제재와 관련해 북한에서는 체제 위기감을 극복하려는 차원에서 사회통제와 체제 결속에 집중하고 있고 제재에 따른 위기 의식을 공공연하게 드러내면서 주민동원과 사회통제를 강화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홍 장관은 또 최근 잇따른 북한 고위층의 탈북이 김정은식 공포정치와 대북 제재의 효과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홍 장관의 보고 내용입니다.

[녹취: 홍용표 장관/ 한국 통일부] “인력 송출 여건 악화, 해외식당 실패 업소 증가,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으로 인해 외화 수입이 축소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런 외화난 타결을 위해 상납금 요구 등 압박이 심화되면서 해외 주재원의 동요 및 이탈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홍 장관은 이와 함께 대북 제재와 압박 속에서도 인도적 문제인 이산가족 상봉을 별개로 진행할 필요가 있지만 현재로선 섣불리 북한에 제안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고했습니다.

홍 장관은 추석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을 제안할 의향이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원혜영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하고 이산가족 상봉은 상대가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북한의 반응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장관은 이와 관련해 상봉을 제안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실제로 이산가족의 고통을 덜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다시 말해 북측은 남측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 들 것이며 그러면 이산가족의 고통은 더 심해질 것이라고 홍 장관은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