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러시아 대통령 “북한 설득할 것”…한-러 정상회담 개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열린 동방경제 포럼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일 열린 동방경제 포럼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북한이 국제사회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3일 블라디보스톡 극동연방대학교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러시아는 대량살상무기 확산 문제에 있어서 단호한 입장”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북한을 자극하지 않기 위해 국제사회가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관계국들이 긴장완화에 노력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북한을 둘러싼 현 상황을 대화의 길로 돌리는 게 중요하다”면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북한을 설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러시아는 북한에 많은 대화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를 활용해 한반도 긴장 완화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포럼에 참석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북한 문제를 “유라시아 대륙 내 핵심적 단절고리이자, 최대 위협”이라고 지칭하며, 북한의 핵 개발 등 도발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은 스스로를 ‘동방의 핵대국’이라고 부르며 핵선제공격을 위협하고, 핵과 미사일 능력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정권은 주민들의 기본적인 인권과 최소한의 인간적 삶을 영위할 권리를 외면한 채 모든 재원을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쏟아 붓고 있다"며 "지금 우리가 시급성을 갖고 북한의 핵 개발을 막지 못한다면 머지않아 북한의 핵 위협은 돌이킬 수 없는 현실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국제사회의 단합된 목소리를 강조한 박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2270호 이행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러시아와 국제사회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박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포럼에 이어 정상회담을 개최했습니다.

두 정상은 북한 문제를 비롯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양국 경제협력 확대 방안 등을 주제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양국 협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대한민국은 아태 지역 내에서 우리의 우수한 파트너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