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구조대, 홍수로 고립된 북한 주민 구조


제10호 태풍 '라이언록'이 북중 접경지역에도 피해를 끼쳤다. 지난달 31일 중국 투먼시 일대에서 구급요원들이 두만강 범람을 막기 위해 모래주머니를 쌓고 있다.

제10호 태풍 '라이언록'이 북중 접경지역에도 피해를 끼쳤다. 지난달 31일 중국 투먼시 일대에서 구급요원들이 두만강 범람을 막기 위해 모래주머니를 쌓고 있다.

태풍이 몰고 온 큰비로 두만강 유역 북-중 접경지역이 물난리를 겪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구조대가 북한 땅에 들어가 물에 갇힌 북한 주민 3명을 구조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태풍 '라이언록'이 가져온 폭우로 두만강 유역에 홍수가 난 가운데 중국 구조대가 북한 주민 3명을 구조해 화제입니다.

[녹취: 중국 CCTV 뉴스]

`CCTV' 등 중국 언론들은 지난 1일 오후 중국 지린 성 소속 '홍수방지 이동구조대'가 중국 투먼 인근 북한 온성군 온성도에서 큰물에 고립된 북한 주민 3명을 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월 31일 오후 6시경 북한 측이 홍수에 갇힌 자국민 3명을 구해 달라고 중국 쪽에 요청했고, 1시간 뒤 연변자치주 공안국이 구조대원 10명을 급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고립된 사람들의 위치가 파악되지 않자 다음날 지린 성 정부 소속 구조대가 투입됐고, 이들이 작은 배 2척을 이용해 이날 오후 4시 30분 경 남자 2명, 여자 1명 등 3명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구조된 북한 주민들은 당일 오후 6시에 북한 남양 시로 돌아갔습니다.

특히 구조 과정에서 중국 구조대가 북한인들의 위치를 파악하는 데 무인비행기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또 중국 구조대가 북한 영토에 들어가 구조작업을 벌인 것도 이례적입니다.

구조된 주민 가운데 1명은 중국 측에 고맙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중국 관영 `CCTV'의 보도 내용입니다.

[녹취: 북한 주민 인터뷰] "31일부터 물이 불어나서... 감사합니다"

중국의 관영매체인 `인민망'은 이번 폭우로 두만강 수위가 10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린 성과 연변 주 당국은 불어난 물에 대비해 주민들을 대거 대피시키기도 했습니다.

한편 중국뿐만 아니라 북한도 홍수 피해가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일 두만강 유역에 관측 이래 가장 큰물이 발생해 두만강이 범람하면서 함경북도 회령시, 무산군, 온성군, 경원군, 경흥군, 연사군, 그리고 라선시의 일부 지역이 큰 피해를 보았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