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내년 미군 급여 1.6% 인상


31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라오스를 차례로 방문하는 임기중 마지막 아시아 순방을 위해 백악관에서 '해병대 1호기' 헬리콥터로 향하고 있다.

31일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라오스를 차례로 방문하는 임기중 마지막 아시아 순방을 위해 백악관에서 '해병대 1호기' 헬리콥터로 향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대통령은 내년도 미군 봉급을 1.6% 인상할 계획입니다.

이번 인상안은 내년 1월1일부터 적용됩니다. 미군의 급여는 이로써 4년 연속 인상되는 것이지만 민간부문 인상률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는 연방공무원들의 내년도 임금 인상률 1% 보다 조금 더 높은 것이지만 현행법상 보장된 2.1%에 비해서는 낮은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31일 백악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면서 미군에 강력한 지원을 약속한다며, 이들은 10년 이상 전쟁을 치르면서 국가에 큰 공헌을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의회에 다음달부터 시작되는 2017 회계연도 국방예산으로 5천830억 달러를 제안했습니다.

미 의회는 오바마 행정부의 군인 급여 인상안에는 동의했지만 국방예산법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를 이루지 못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