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민항기 반세기만에 쿠바 첫 정기 취항


31일 제트블루 387편으로 미국 플로리다주를 떠나 쿠바 산타 클라라에 내린 승객들이 미국과 쿠바 국기를 들고 미 정부 항공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31일 제트블루 387편으로 미국 플로리다주를 떠나 쿠바 산타 클라라에 내린 승객들이 미국과 쿠바 국기를 들고 미 정부 항공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미국의 상업용 여객기가 반세기 만에 쿠바에 취항했습니다.

미국의 민간항공사인 제트블루 387편은 31일 미 남부 플로리다주의 포트 로더에일 공항을 떠나 쿠바 중부 도시 산타 클라라에 도착했습니다.

이 여객기에는 앤서니 폭스 미 교통부장관과 로비 헤이스 제트블루 최고경영자, 언론인들, 쿠바 출신 미 이민자 등 150명이 탑승했습니다.

미국 민간 여객기가 쿠바에 취항한 것은 지난 1961년 이후 처음입니다.

미국과 쿠바는 2014년 12월 국교를 정상화한 이후 지난 1월 민항기 취항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었습니다.

이번 비행을 시작으로 매주 300여편의 여객기가 시카고와 필라델피아 등 미국 도시들과 쿠바 내 9개 공항을 정기 운항할 예정입니다.

미국인들은 그 동안 쿠바를 여행하려면 플로리다에서 전세기를 이용하거나 캐나다 등 다른 나라를 우회하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