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인권 개선 전략' 의회 제출..."정보 유입, 인권 가해자 처벌 목표"


지난해 5월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한국을 방문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미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인권 전략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다고 확인했습니다. 대북 정보 유입과 인권 유린 가해자 처벌을 목표로 구체적인 인권 개선 전략을 명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의 인권을 증진시키기 위한 전략보고서를 지난주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Last week, we transmitted to Congress a report on our strategy to promote human rights in North Korea. The report details the three primary objectives of our strategy, including increasing international awareness, expanding access to information, and promoting accountability for those responsible for human rights violations in North Korea.”

애나 리치-앨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9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인권에 대한) 국제적 인식을 높이고, 대북 정보 유입을 늘리며, 인권 유린 가해자에 대한 책임을 추궁한다는 세 가지 전략 목표를 보고서에 담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리치-앨런 대변인은 북한 정부에 의해 자행되는 조직적이고 만연한 인권 침해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며, 북한의 인권 유린을 세계 최악으로 꼽았습니다.

[녹취: 애나 리치-앨런 대변인] “Human rights violations in the DPRK are among the worst in the world.”

리치-앨런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파악한 북한인권 상황을 구체적으로 열거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사법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살인, 강제납치, 자의적 체포와 구금, 강제노동, 고문을 자행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특히 이 같은 인권 유린 중 상당수가 정치범 수용소에서 벌어지고 있으며, 현재 수감자 자녀 등 가족을 포함해 8만에서 12만 명의 개인이 수감돼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 2월18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첫 대북 제재 강화법에 따라 제출됐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달 이 법에 근거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제재 대상에 넣은 북한인권 관련 보고서를 의회에 제출했고, 재무부도 북한의 개인 15명과 기관 8곳을 공식 제제 대상으로 발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