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연합 대잠수함 작전 강화...북한 수역 '수중정보' 공유


지난 24일 한국 서해상에서 한국 해군 지덕칠함(PKG)과 미 육군 카이오와 헬기(OH-58) 2대가 미한연합해상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지난 24일 한국 서해상에서 한국 해군 지덕칠함(PKG)과 미 육군 카이오와 헬기(OH-58) 2대가 미한연합해상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미-한 군 당국이 북한의 잠수함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북측 수역의 수중환경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두 나라의 이 같은 방침은 평시에는 북한 잠수함을 추적하고 유사시에는 이를 차단, 격침하는 대잠수함 작전을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서입니다.

한국 국방부는 지난 6월 열린 제2차 미-한 대잠수함전 협력위원회에서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으며, 이는 두 나라의 대잠수함 작전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밝혔습니다.

미-한 양국은 특히 서해 북방한계선 인근에서 북한 잠수함이 새로운 해저 이동로로 기습침투할 수 있다고 보고 정보 분석을 강화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