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위안부 합의금 10억엔 지출 의결


아베 신조 총리(왼쪽)가 24일 주재한 일본 각료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한국에 설립된 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하는 지출안을 의결했다. 아베 총리 옆으로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과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아베 신조 총리(왼쪽)가 24일 주재한 일본 각료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해 한국에 설립된 재단에 10억엔을 출연하는 지출안을 의결했다. 아베 총리 옆으로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상과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

일본 정부가 2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 위안부 재단에 10억엔, 미화로 약 1천만달러를 출연하기로 확정했습니다.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각료회의를 열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의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금을 지급하는 내용의 안건을 가결했습니다.

일본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위안부 재단에 대한 일본 정부의 출연금 지급이 완료되면 한∙일 정부 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따른 일본 측 책임을 다하는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계속해서 한∙일 합의에 근거해 양국이 합의사항을 이행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 있는 위안부 소녀상과 관련해 “소녀상 철거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측에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