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SLBM 시험발사, 500km 비행… 한국 "엄중 규탄"


북한이 지난 4월 김정은 당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수중시험발사을 실시했다며 공개한 사진 (자료사진)

북한이 지난 4월 김정은 당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 수중시험발사을 실시했다며 공개한 사진 (자료사진)

북한이 오늘 (24일) 오전 동해상에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를 시험발사했습니다. 지금까지 북한이 진행한 시험발사 가운데 가장 먼 500km를 비행했는데, 한국 정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가 자멸의 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4일 오전 5시30분쯤 함경남도 신포 인근 해상에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SLBM 1발을 동해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시험발사한 SLBM은 동북방으로 500km를 날아 일본 측 방공식별구역을 약 80km 침범한 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군은 SLBM이 300km 이상 비행하면 성공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북한이 SLBM 비행기술 확보에 근접했다는 평가입니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북한의 SLBM 시험발사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긴급 소집해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북한이 SLBM을 발사한 것은 지난 7월 9일 이후 한 달 반 만으로 미-한 군 당국이 연합군사훈련인 을지 프리덤 가디언, UFG 연습을 시작한 지 사흘째 만입니다.

한국 합참은 이번 도발이 UFG를 빌미로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무력시위의 일환으로 평가된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북측의 도발과 관련해 외교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북한의 SLBM 발사를 강력 규탄한다며, 핵과 미사일 능력의 고도화만 추구한다면 자멸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선남국 한국 외교부 부대변인이 24일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에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선남국 한국 외교부 부대변인이 24일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에 대해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 외교부 선남국 부대변인의 24일 브리핑 내용입니다.

[녹취: 선남국 부대변인 / 한국 외교부] “(북한이) 오로지 핵, 미사일 능력 고도화만 추구한다면 더욱 엄중한 제재와 외교적 고립만을 초래함으로써 오히려 자멸을 재촉할 뿐이라는 것을 속히 깨달아야 할 것이다.”

한국 정부는 북한이 한반도와 전세계의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핵과 미사일 개발 중단은 물론 완전히 폐기할 것까지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한국 측은 국제사회와 함께 강력하고 실효적인 대북 제재와 압박이 이뤄지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도 북한이 핵 개발과 대남 도발을 중단하고 올바르고 진정성 있는 자세로 나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SLBM을 시험발사하는 등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정면으로 위협하고 있음을 강력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 한국 통일부] “SLBM을 시험발사하는 등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거듭하면서 민족의 생존과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정면으로 위협하고 있는 데 대해서 강력하게 규탄합니다.”

한편 북한이 24일 발사한 SLBM은 정상보다 높은 각도로 발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SLBM은 500km를 비행했는데 만약 정상각도로 발사됐다면 사거리가 천 km 이상이 될 수 있는 것이라는 추정입니다.

한국 군 당국은 특히 북한이 연료량을 늘린다면 SLBM의 최대 사거리로 여겨지는 2천 500km를 날릴 능력을 이미 보유한 것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SLBM은 고체연료를 사용했으며 1단과 2단의 분리도 성공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수중사출 기술에 이어 비행기술까지 상당 수준 확보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기술 진전 속도로 볼 때 이르면 올해 안에 실전배치를 주장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