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본토 겨냥 북한 ICBM 대응 레이더 개발 순조"


미국이 알래스카에 배치할 최신형 장거리식별레이더(LRDR) 조감도. (록히드 마틴 제공)

미국이 알래스카에 배치할 최신형 장거리식별레이더(LRDR) 조감도. (록히드 마틴 제공)

미국의 방위산업체인 록히드 마틴이 2020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장거리식별레이더, LRDR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군사 전문매체인 디펜스 뉴스는 록히드 마틴의 브래드 힉스 부사장이 지난 16일 우주 미사일 방어 심포지엄에 참가해 LRDR 개발작업이 10개월째 순항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LRDR은 북한과 이란 등이 대륙간 탄도미사일로 미 본토를 공격할 것을 대비, 알래스카 지역에 배치하기로 한 최신형 레이더 체계입니다.

록히드 마틴은 지난해 10월 미국 정부의 의뢰를 받아 LRDR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개발 비용은 약 7억8천만달러에 이릅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내년 1월에는 기본 디자인 검토에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알래스카에 이 레이더를 배치하기 위한 공사는 2019년부터 시작될 계획입니다.

LRDR은 북한 등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비행 중간단계에서 식별해 추적하게 되며, 미 서해안에 배치될 지상 발사 요격미사일을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