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따라잡기] B-52, B-2 폭격기


한국의 오산기지 상공을 비행중인 미 공군 소속 B-52(가운데) 폭격기. (자료사진)

한국의 오산기지 상공을 비행중인 미 공군 소속 B-52(가운데) 폭격기. (자료사진)

뉴스의 배경과 관련 용어를 설명해드리는 뉴스 따라잡기 시간입니다. 미국이 최근 B-2 전략폭격기 3대를 괌에 전진배치했습니다. 역내 안정을 위한 억지력 제공 차원이라고 밝혔는데요. 북한은 최근까지도 장거리 미사일을 수 차례 시험 발사하면서 B-52와 B-2 전략 폭격기가 이륙하는 괌의 앤더슨 공군기지를 타격할 수 있다며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미국 전략폭격기 B-52와 B-2에 대해서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50년 넘게 하늘을 누비는 군용기의 맏형, B-52 전략폭격기”

[녹취 : B-52 관련 보도]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따라 미국의 B-52 전략폭격기가 한반도 상공을 경고 비행했다는 내용의 한국 YTN 방송사의 보도 내용을 들어보셨는데요.

미국의 전략폭격기 B-52의 정식 명칭은 B-52 Stratofortress로 ‘하늘을 나는 요새’라는 뜻을 갖고 있습니다.

1952년 첫 시험 비행을 시작으로 1955년부터 미 전략공군사령부에 배치돼 주력 폭격기로 활약하고 있는 B-52는 미국의 대표적인 전략무기입니다.

‘하늘을 나는 요새’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B-52는 엄청난 위용을 자랑하는데요, 길이는 49m, 너비는 56m이고 무게는 221t으로 웬만한 대형 여객기와 비슷한 규모를 갖고 있습니다.

B-52 한 대에 탑재 가능한 폭탄은 약 31t 정도인데요.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재래식 폭탄과 순항 미사일, 공대지 핵 미사일등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특히 사거리가 2천500km인 순항미사일은 목표물의 상공을 직접 비행하지 않고 2천500km 거리 밖에서 정확히 타격이 가능하기 때문에 상대에겐 공포의 대상이 될 수 밖에 없는데요.

이에 더해 지하 100m 깊이에 있는 벙커도 뚫고 폭파시킬 수 있는 벙커버스터도 실려 있어서 지하핵시설이나 군사시설도 소용 없을 정도로 다양한 무기 체계를 갖고 있습니다.

“B-52의 성능”

B-52는 1950년대 중반부터 운영되기 시작해 1962년에 생산이 중단된 기종으로 남아있는 기체는 모두 60년 가까이 된 노후 기종입니다.

이 때문에 ‘3대가 같이 타는 비행기’라는 별칭을 갖고 있기도 한데요, 실제로 지난 2013년 B-52 조종사가 된 데이비드 웰시 대위의 아버지인 돈 웰시 예비역 대령은 냉전 당시 핵공격 임무를 수행했던 B-52 조종사였고, 할아버지인 돈 스프레이그 예비역 대령 역시 베트남전에서 B-52를 몰았던 참전용사였습니다.

B-52는 워낙 오랜 시간이 지나다 보니, 수많은 퇴역 위기가 있었는데요. 하지만 베트남전 당시 활약했던 기종과 지금의 기종은 외형만 같을 뿐 전혀 새로운 기종이라고 합니다.

현대전에 적합하도록 각종 공격, 항법 장치와 전자전 방어체계를 갖춘 최첨단 폭격기로 개량을 거듭한 건데요. 이 때문에 미 공군은 2045년까지 B-52를 운용할 계획임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B-52의 뛰어난 활약”

B-52가 그 이름을 크게 떨친 것은 베트남 전쟁 때부터입니다. 엄청난 양의 폭탄으로 융단폭격을 하면서 호치민 루트가 있는 정글과 북베트남 항구를 초토화 시킨 것인데요.

이 때문에 북베트남과 베트콩들이 가장 두려워했던 미군 병기로 위용을 떨쳤습니다.

또 지난 1991년 걸프전 때 미국 본토에서 이라크까지 1만9천여 km가 넘는 거리를 중간 급유 없이 날아가 융단 폭격을 퍼붓기도 했는데요.

당시 이라크 전에 투하된 다국적군 전체 폭탄의 40%인 2만5천t에 달하는 폭탄 투하를 B-52가 책임진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최근에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등의 위협이 높아지면서 미국이 B-52를 한반도 상공에 출격시켜 북한에 경고를 보내기도 했는데요

이 때문에 북한은 이 전략 폭격기들이 배치돼 있는 미국 괌 기지를 타격하겠다고 여러 차례 위협해 왔습니다.

[녹취 : 조선중앙방송 보도]

이처럼 B-52는 미국의 또 다른 전략폭격기인 B-2와 함께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무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미군의 공습 최일선에 나서는 폭격기 B-2”

미군의 공습이 시작되면 언론에서 가장 먼저 언급하는 전투기가 있습니다. 바로 B-2 전략폭격기인데요. 공상과학 영화에나 나올 것처럼 형태가 독특합니다. 꼬리 날개가 없이 부메랑 모양으로 돼 있죠.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 상공을 날고있는 B-2 스텔스 폭격기. (자료사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 상공을 날고있는 B-2 스텔스 폭격기. (자료사진)

B-2는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스텔스 기능, 이른바 은폐 기능을 갖추고 있어서 적의 방공망을 몰래 뚫고 들어가 주요 시설물에 폭탄을 투하할 수 있는 폭격기입니다.

기체도 크고 속도도 그리 빠르지 않은 B-52가 공습을 펼칠 수 있는 것은 사전에 B-2가 먼저 적의 상공에 잠입해서 레이더 시설이나 주요 방어시설을 무력화 시키기에 가능한 것입니다.

B-2 역시 B-52와 마찬가지로 재래식 무기와 핵무기 모두 운용이 가능한데요, 긴 항속거리와 대량의 폭탄 장착이 가능하면서도 스텔스 기능, 즉 은폐 기능을 갖춘 유일한 폭격기이기도 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비싼 비행기”

B-2 Spirit이라는 공식 명칭을 갖고 있는 B-2 전략폭격기는 대당 가격이 세계에서 가장 비싼 비행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 대 가격이 미화 약 24억 달러 정도 인데요, 웬만한 중소국가의 1년 국방비 예산과 맞먹는 수준입니다. 또 현재 각 국의 주력 전투기인 F-15 전투기 20대를 살 수 있는 가격입니다.

이 때문에 1989년 첫 비행 이 후 1997년부터 본격적으로 미 공군에 배치돼 기존 B-52를 대체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2000년 이후로 생산이 중단된 상태로 현재 20대만 운용되고 있습니다.

“B-2 폭격기의 뛰어난 성능”

일반적으로 큰 비행기가 어떻게 레이더망에 걸리지 않고 잠입할 수 있을까 궁금해 하실 텐데요, B-2의 스텔스 성능에 대해서는 기밀사항이기 때문에 아직 공개된 적은 없습니다.

그러나 알려진 바에 의하면 일반 전투기가 레이더에 반사되는 단면적이 1 제곱미터에 달한다면, B-2의 경우 0.001 제곱미터 보다도 작다고 하는데요.

다시 말해, 일반 전투기는 야구공만한 크기로 보인다면, B-2는 거의 점처럼 보이기 때문에 식별하기가 어렵다는 겁니다.

또 이런 스텔스 기능은 유지하는 것이 더 어렵다고 하는데요. 레이더 전파를 흡수하는 특수 흡수재의 도색 상태를 항상 점검해야 하고 온도와 습도 유지도 중요해서 에어컨이 설치된 별도의 전용 격납고에서 운용한다고 전해져 있습니다.

B-2의 재래식 공격 능력은 현존하는 어떤 군용기 보다 강력한데요, 최대 23t의 폭탄을 탑재할 수 있고, 현대 전자전 폭탄 장비의 경우 일반 전투기 30대 이상의 전투력과 임무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특히 한 번에 80개의 개별 목표를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은 다른 기종과 차별되는 부분인데요, 타격 정확도도 매우 높아 최첨단 전략 폭격기로서의 위용을 과시하고 있습니다.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미국의 전략폭격기 B-52와 B-2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지금까지 조상진이었습니다.

XS
SM
MD
LG